본문 바로가기

연어이야기

road



생각해 보면 내게는 길만이 길이 아니고
내가 만난 모든 사람이 길이었다.
나는 그 길을 통해 바깥 세상을 내다볼 수있었고
또 바깥 세상으로도 나왔다.
그 길은 때로 아름답기도 하고 즐겁기도 하고
고통스럽기도 했다.
하지만 나는 지금 그 길을 타고,
사람을 타고 왔던 길을 되돌아가고 싶은 생각이
문득 들기도 하니 웬일일까.

- 신경림의 <바람의 풍경> 중에서  

'연어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인생은 편도행 열차다.  (0) 2008.12.04
산전초음파 비급여 가격  (0) 2008.12.04
임신성 당뇨란??  (0) 2008.12.04
임신성 당뇨와의 전쟁  (2) 2008.12.04
임산부 이바우처 제도 시행  (0) 2008.12.02
road  (0) 2008.11.20